우리엄마김치한브네트배너.gif 바다횟집(225-60)b.gif
한·브 광장
오늘도 좋은 날
한·브 Info
배움의 즐거움
꿈과 희망 곳간
스마트 업소록
조각 모음

한·브 광장

  1. + 자유게시판(KB Square)

    이런저런..(Forum)
  2. + 브라질 뉴스(Notícias)

    브라질 News
  3. + 질문 있어요!

    대답해주세요!
  4. + 주의! 또 주의!!

    주의하세요(Atenção)
  5. + 사람을 찾습니다!!

    사람을 찾습니다!!
  6. + Brasil(Português)

    브라질(포어게시판)

최근게시글

최근댓글

자유게시판(KB Square)

02-자유게시판.jpg
이런저런..(Forum)
이전 목록 다음

과자 양 정해주고···태국소년 기적 뒤엔 25살 그가 있었다

작성자 : 1心
2018.07.09 22:00 (191.***.102.***) (조회 239)
LILLIAN SUWANRUMPHA VIA GETTY IMAGES

지난달 23일 태국 북부 치앙라이 매사이 지구 탐 루엉 동굴에서 11~16살 유소년 축구팀 선수 12명과 25살 코치 1명 등 13명이 실종됐다. 실종 9일 만인 지난 2일 구조대가 이들을  기적적으로 발견했고, 모두가 환호했다.

환호는 곧 걱정으로 바뀌었다. 아이들을 밖으로 데려오기가 만만치 않다는 전망 때문이었다.

강한 폭우가 예보되자 태국 당국은 구조를 서두르기로 했다. 비가 오면 동굴 내 수위가 높아져 구조가 더 힘들어지기 때문이다.

8일 ‘세기의 구조작전’이 시작됐다. 다국적 동굴구조 전문가 13명과 태국 구조대원 5명이 동굴에 갇혀 있던 유소년 축구팀 선수와 코치 13명 가운데 4명을 안전하게 구조했다. 첫 성공이었다.

8일(현지시각) 방콕포스트에 따르면 구출된 4명 중 1명이 아이들을 데리고 들어갔던 축구팀 코치 엑까뽄 찬따웡(25)이었다.

그가 가장 먼저 구출된 이유는 몸상태가 가장 좋지 않았기 때문이다. 방콕포스트는 ”구조대에 발견되기 전까지 얼마 없던 자기 몫의 물과 음식을 아이들에게 나눠줬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엑까뽄 코치는 10살 때 부모를 잃고 할머니 손에 자라다 수도승이 됐다. 최근 병약해진 할머니를 돌보기 위해 환속해 축구팀 코치로 일해왔다. 그는 구조를 기다리는 동안 소년들에게 힘을 아끼는 방법과 명상을 가르쳐 공포를 이겨내도록 도왔다.

한때 엑까뽄 코치는 ‘왜 아이들을 데려갔느냐’라는 질타도 받았다. 태국 당국은 위법사항이 없는지 검토하겠다는 발언을 하기도 했다. 

하지만 현재 태국에선 신이 아이들을 보호하기 위해 이 코치를 보냈다는 의견이 많아지고 있다. 그가 아이들을 돌보고 있는 그림이 소셜미디어에서 인기를 끌기도 했다.

 

 

그는 구조대원들 편에 전달한 편지에서 “아이들을 모두 건강하게, 최선을 다해 보살피겠다고 약속한다. 지원에 감사하며 부모들에게 사과한다”고 전했다.

 

한 실종 아이의 어머니는 ”그가 없었다면 아이들이 어떻게 견뎠겠느냐. 그가 밖으로 나오면 그의 마음을 어루만질 것이다. 우리는 절대 당신을 비난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y_kr_5b430374e4b09e4a8b2eb1e2


덧글 2 개
1心
18.07.09 22:08:52
불의의 사고는 항상 있지만, 그 상황에서 적절한 행동을 취했느냐가 핵심인데...
축구코치는 10흘간 그나마 아이들을 잘 돌본덕에 모두 생존해 있는 것 같습니다.
기적을 만들어 낸 사람 중 한명이라고 봐야... (^^)/~
빨리 모두 다 구출해 내기를 빕니다.
구조대원 한 사람이 사망한 것이 안타까울 따름...
1心
18.07.10 22:08:30
이 코치는 제일 마지막에 나왔다고 합니다, 건강상태가 나빠 먼저 구출되었다는 소식은 오보였다고..

http://news.joins.com/article/22787933

hb-1308a.jpg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공지 ♣ 작은 예수회 후원 켐페인 - 매 달 20헤알 후원하기 ♣ 2016-11-04 3,125
공지 ♣ 밀알 후원 켐페인 - 매 달 20헤알 후원하기 ♣ 2015-06-27 14,578
공지 ※ 한·브네트가 하려는 일은? 2014-05-22 11,101
2864 당신의 몸을 망치는 자세 2018-08-18 127
2863 엑셀 초고수... 2018-08-17 52
2862 LA 동물원서 하마 때린 남성..LAPD 조사 착수 2018-08-16 104
2861 캘리포니아 산불 확산…4800㎞ 떨어진 뉴욕까지 연기... 2018-08-16 122
2860 인터넷에서 난리난 아이큐 문제 2018-08-16 77
2859 어떤 식물갤러의 은밀한 취미 2018-08-14 79
2858 8.15 광복절 경축식 초청장 2018-08-14 61
2857 주인 구한 충견…작은 덩치로 멧돼지와 맞짱 (1) 2018-08-13 158
2856 어쩌면 당신은 평생 프링글스를 잘못 먹어왔을지도 모른다 (1) 2018-08-11 158
2855 초원의 왕! 아프리카 코끼리 2018-08-11 111
2854 전쟁 중 머리카락을 잘라서 제공해야 했던 여성 2018-08-09 125
2853 [예고편] 명당 2018-08-09 158
2852 한국 로또 407억 당첨자 근황 (2) 2018-08-06 228
2851 시상식 중 30분 만에 사라진 메달... 다사다난 브라질 세계수학자대회 2018-08-03 128
2850 자꾸만 눈길이 가는 어항 디자인 2018-08-02 136
2849 판매금지된 책 10만 권으로 만든 파르테논 신전 2018-08-02 145
2848 한국의날 문화축제 안내 및 한인회 회장단 일주일 활동상황 2018-07-31 166
2847 브라질 태권도 리그연맹 상파울루주 대회 개최 2018-07-30 101
2846 오래전추억들... (1) 2018-07-30 311
2845 냉동된 4만 2000년 전 선충, 해동 후 살아났다 2018-07-28 247
2844 KBS 전국노래자랑 (한국의 날 문화 축제 기념 중남미 예선) 2018-07-27 125
2843 [예고편] 신과함께-인과 연 2018-07-27 170
2842 스마트폰으로 할 수 있지만 미처 몰랐던 10가지 2018-07-27 207
2841 [예고편] MISSION IMPOSSIBLE 6 All Movie Clips + Trailer (2018) 2018-07-25 189
2840 의외의 세계 점유율 1위제품 2018-07-25 200
2839 한국의날 문화축제 안내 및 한인회 회장단 일주일 활동상황 2018-07-25 195
2838 라오스서 SK건설 공사 댐 붕괴… 수백명 실종, 다수 사망 2018-07-24 146
2837 “삐악삐악”…폭염으로 베란다서 병아리 부화 2018-07-24 145
2836 [예고편] 아쿠아맨 (Aquaman, 2018) 2018-07-24 162
2835 [예고편] 원더풀 고스트 (Wonderful Ghost, 2018) 2018-07-24 169
2834 추신수, 52G 연속 출루 대기록 마감 2018-07-22 152
2833 구글, 안드로이드·크롬 대체 OS 개발하고 있어... 2018-07-22 171
2832 흔들리지 않는 소신, 철의 여인 와 캡튼 어메리칸 (1) 2018-07-21 236
2831 우크라이나 pc방. 2018-07-19 185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 ⓒ koreabrazil.net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