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엄마김치한브네트배너.gif 바다횟집(225-60)b.gif
한·브 광장
오늘도 좋은 날
한·브 Info
배움의 즐거움
꿈과 희망 곳간
스마트 업소록
조각 모음

한·브 광장

  1. + 자유게시판(KB Square)

    이런저런..(Forum)
  2. + 브라질 뉴스(Notícias)

    브라질 News
  3. + 질문 있어요!

    대답해주세요!
  4. + 주의! 또 주의!!

    주의하세요(Atenção)
  5. + 사람을 찾습니다!!

    사람을 찾습니다!!
  6. + Brasil(Português)

    브라질(포어게시판)

최근게시글

최근댓글

자유게시판(KB Square)

02-자유게시판.jpg
이런저런..(Forum)
이전 목록 다음

과자 양 정해주고···태국소년 기적 뒤엔 25살 그가 있었다

작성자 : 1心
2018.07.09 22:00 (191.***.102.***) (조회 332)
LILLIAN SUWANRUMPHA VIA GETTY IMAGES

지난달 23일 태국 북부 치앙라이 매사이 지구 탐 루엉 동굴에서 11~16살 유소년 축구팀 선수 12명과 25살 코치 1명 등 13명이 실종됐다. 실종 9일 만인 지난 2일 구조대가 이들을  기적적으로 발견했고, 모두가 환호했다.

환호는 곧 걱정으로 바뀌었다. 아이들을 밖으로 데려오기가 만만치 않다는 전망 때문이었다.

강한 폭우가 예보되자 태국 당국은 구조를 서두르기로 했다. 비가 오면 동굴 내 수위가 높아져 구조가 더 힘들어지기 때문이다.

8일 ‘세기의 구조작전’이 시작됐다. 다국적 동굴구조 전문가 13명과 태국 구조대원 5명이 동굴에 갇혀 있던 유소년 축구팀 선수와 코치 13명 가운데 4명을 안전하게 구조했다. 첫 성공이었다.

8일(현지시각) 방콕포스트에 따르면 구출된 4명 중 1명이 아이들을 데리고 들어갔던 축구팀 코치 엑까뽄 찬따웡(25)이었다.

그가 가장 먼저 구출된 이유는 몸상태가 가장 좋지 않았기 때문이다. 방콕포스트는 ”구조대에 발견되기 전까지 얼마 없던 자기 몫의 물과 음식을 아이들에게 나눠줬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엑까뽄 코치는 10살 때 부모를 잃고 할머니 손에 자라다 수도승이 됐다. 최근 병약해진 할머니를 돌보기 위해 환속해 축구팀 코치로 일해왔다. 그는 구조를 기다리는 동안 소년들에게 힘을 아끼는 방법과 명상을 가르쳐 공포를 이겨내도록 도왔다.

한때 엑까뽄 코치는 ‘왜 아이들을 데려갔느냐’라는 질타도 받았다. 태국 당국은 위법사항이 없는지 검토하겠다는 발언을 하기도 했다. 

하지만 현재 태국에선 신이 아이들을 보호하기 위해 이 코치를 보냈다는 의견이 많아지고 있다. 그가 아이들을 돌보고 있는 그림이 소셜미디어에서 인기를 끌기도 했다.

 

 

그는 구조대원들 편에 전달한 편지에서 “아이들을 모두 건강하게, 최선을 다해 보살피겠다고 약속한다. 지원에 감사하며 부모들에게 사과한다”고 전했다.

 

한 실종 아이의 어머니는 ”그가 없었다면 아이들이 어떻게 견뎠겠느냐. 그가 밖으로 나오면 그의 마음을 어루만질 것이다. 우리는 절대 당신을 비난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y_kr_5b430374e4b09e4a8b2eb1e2


덧글 2 개
1心
18.07.09 22:08:52
불의의 사고는 항상 있지만, 그 상황에서 적절한 행동을 취했느냐가 핵심인데...
축구코치는 10흘간 그나마 아이들을 잘 돌본덕에 모두 생존해 있는 것 같습니다.
기적을 만들어 낸 사람 중 한명이라고 봐야... (^^)/~
빨리 모두 다 구출해 내기를 빕니다.
구조대원 한 사람이 사망한 것이 안타까울 따름...
1心
18.07.10 22:08:30
이 코치는 제일 마지막에 나왔다고 합니다, 건강상태가 나빠 먼저 구출되었다는 소식은 오보였다고..

http://news.joins.com/article/22787933

hb-1308a.jpg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공지 ♣ 작은 예수회 후원 켐페인 - 매 달 20헤알 후원하기 ♣ 2016-11-04 3,571
공지 ♣ 밀알 후원 켐페인 - 매 달 20헤알 후원하기 ♣ 2015-06-27 15,278
공지 ※ 한·브네트가 하려는 일은? 2014-05-22 11,486
3225 온 몸으로 나타난다 (1) 03:56 13
3224 1만권 읽은 독서가의 책 추천 2019-03-18 30
3223 지난 30년간의 휴대폰 2019-03-18 27
3222 아기들 생후 6개월부터 거짓말 시작 2019-03-16 210
3221 오늘 충남 당진에서 발생한 토네이도 2019-03-16 47
3220 주차장에서 내 차 한번에 찾는 신박한 방법 2019-03-16 56
3219 700파운드 체중의 남자 X- 레이 2019-03-16 30
3218 젓가락질 잘하는 아기의 안타까운 사연 2019-03-15 112
3217 카지노에서 이길 수가 없는 이유 2019-03-15 214
3216 신개념 프린터 2019-03-14 178
3215 2분 늦는 바람에 비행기 놓쳐 ‘구사일생’ 2019-03-14 40
3214 서울 지하철 스크린 도어가 생기게 된 이유 2019-03-14 128
3213 영국 · 프랑스 항공모함 vs 중국 항공모함, 전력비교! 2019-03-12 192
3212 실제로 존재하는 기이한 동물 2019-03-12 61
3211 일본기자가 위안부 할머니들을 위해 벌인 엄청난 일들 2019-03-11 237
3210 오늘자 북한의 일본 비난 2019-03-09 54
3209 북한, 미국에 수차례 2차 정상회담 취소 협박 (1) 2019-03-07 92
3208 한국인이 디자인 했다는 신박한 앰뷸런스 디자인 2019-03-06 123
3207 안중근의사 딸이 쓴 가족이야기 (1) 2019-03-06 155
3206 절에 가는길!! (1) 2019-03-03 186
3205 영국의 택시기사증 2019-03-03 135
3204 한국 음식 궁합 2019-03-03 223
3203 100살 바다거북 실제 크기 2019-03-03 61
3202 삼성의 특허 기술 2019-03-03 58
3201 삼성 비켜라?! | 화웨이 폴더블폰에 대한 해외 반응 2019-03-03 61
3200 일본이 독도보다 탐내는 '7광구'…5조弗 원유 뺏기나 2019-03-01 54
3199 베트남 못 건드리는 중국, 김정은 통과 중월국경에 이유 있다 2019-02-27 61
3198 풀장 안전요원이 꼭 필요한 이유 2019-02-27 56
3197 "美서 어렵다던 수술, 한국서 성공" 새 삶 찾은 미국인 2019-02-27 202
3196 美남성의 항변 "운전중 통화 아냐…해시브라운 먹고 있었을 뿐" 2019-02-27 58
3195 스마트폰 최대 밝기 2년 썼더니···각막에 구멍 500개 (1) 2019-02-25 224
3194 삼성 폴더블폰 갤럭시 폴드 2019-02-22 58
3193 알고보면 놀라운 사진들 (1) 2019-02-21 263
3192 수소차의 이상한(?) 단점들 2019-02-21 133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 ⓒ koreabrazil.net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