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엄마김치한브네트배너.gif 바다횟집(225-60)b.gif
한·브 광장
오늘도 좋은 날
한·브 Info
배움의 즐거움
꿈과 희망 곳간
스마트 업소록
조각 모음

한·브 광장

  1. + 자유게시판(KB Square)

    이런저런..(Forum)
  2. + 브라질 뉴스(Notícias)

    브라질 News
  3. + 질문 있어요!

    대답해주세요!
  4. + 주의! 또 주의!!

    주의하세요(Atenção)
  5. + 사람을 찾습니다!!

    사람을 찾습니다!!
  6. + Brasil(Português)

    브라질(포어게시판)

최근게시글

최근댓글

자유게시판(KB Square)

02-자유게시판.jpg
이런저런..(Forum)
이전 목록 다음

과자 양 정해주고···태국소년 기적 뒤엔 25살 그가 있었다

작성자 : 1心
2018.07.09 22:00 (191.***.102.***) (조회 308)
LILLIAN SUWANRUMPHA VIA GETTY IMAGES

지난달 23일 태국 북부 치앙라이 매사이 지구 탐 루엉 동굴에서 11~16살 유소년 축구팀 선수 12명과 25살 코치 1명 등 13명이 실종됐다. 실종 9일 만인 지난 2일 구조대가 이들을  기적적으로 발견했고, 모두가 환호했다.

환호는 곧 걱정으로 바뀌었다. 아이들을 밖으로 데려오기가 만만치 않다는 전망 때문이었다.

강한 폭우가 예보되자 태국 당국은 구조를 서두르기로 했다. 비가 오면 동굴 내 수위가 높아져 구조가 더 힘들어지기 때문이다.

8일 ‘세기의 구조작전’이 시작됐다. 다국적 동굴구조 전문가 13명과 태국 구조대원 5명이 동굴에 갇혀 있던 유소년 축구팀 선수와 코치 13명 가운데 4명을 안전하게 구조했다. 첫 성공이었다.

8일(현지시각) 방콕포스트에 따르면 구출된 4명 중 1명이 아이들을 데리고 들어갔던 축구팀 코치 엑까뽄 찬따웡(25)이었다.

그가 가장 먼저 구출된 이유는 몸상태가 가장 좋지 않았기 때문이다. 방콕포스트는 ”구조대에 발견되기 전까지 얼마 없던 자기 몫의 물과 음식을 아이들에게 나눠줬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엑까뽄 코치는 10살 때 부모를 잃고 할머니 손에 자라다 수도승이 됐다. 최근 병약해진 할머니를 돌보기 위해 환속해 축구팀 코치로 일해왔다. 그는 구조를 기다리는 동안 소년들에게 힘을 아끼는 방법과 명상을 가르쳐 공포를 이겨내도록 도왔다.

한때 엑까뽄 코치는 ‘왜 아이들을 데려갔느냐’라는 질타도 받았다. 태국 당국은 위법사항이 없는지 검토하겠다는 발언을 하기도 했다. 

하지만 현재 태국에선 신이 아이들을 보호하기 위해 이 코치를 보냈다는 의견이 많아지고 있다. 그가 아이들을 돌보고 있는 그림이 소셜미디어에서 인기를 끌기도 했다.

 

 

그는 구조대원들 편에 전달한 편지에서 “아이들을 모두 건강하게, 최선을 다해 보살피겠다고 약속한다. 지원에 감사하며 부모들에게 사과한다”고 전했다.

 

한 실종 아이의 어머니는 ”그가 없었다면 아이들이 어떻게 견뎠겠느냐. 그가 밖으로 나오면 그의 마음을 어루만질 것이다. 우리는 절대 당신을 비난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y_kr_5b430374e4b09e4a8b2eb1e2


덧글 2 개
1心
18.07.09 22:08:52
불의의 사고는 항상 있지만, 그 상황에서 적절한 행동을 취했느냐가 핵심인데...
축구코치는 10흘간 그나마 아이들을 잘 돌본덕에 모두 생존해 있는 것 같습니다.
기적을 만들어 낸 사람 중 한명이라고 봐야... (^^)/~
빨리 모두 다 구출해 내기를 빕니다.
구조대원 한 사람이 사망한 것이 안타까울 따름...
1心
18.07.10 22:08:30
이 코치는 제일 마지막에 나왔다고 합니다, 건강상태가 나빠 먼저 구출되었다는 소식은 오보였다고..

http://news.joins.com/article/22787933

hb-1308a.jpg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공지 ♣ 작은 예수회 후원 켐페인 - 매 달 20헤알 후원하기 ♣ 2016-11-04 3,365
공지 ♣ 밀알 후원 켐페인 - 매 달 20헤알 후원하기 ♣ 2015-06-27 14,928
공지 ※ 한·브네트가 하려는 일은? 2014-05-22 11,323
3082 생존력 만렙 17세 소녀 (1) 09:28 22
3081 실무에 많이 쓰이는 엑셀 함수 모음 09:20 11
3080 8만년동안 생존한 나무 09:15 78
3079 1883년 최초로 뉴욕을 방문했던 조선인들 이야기. 2018-12-14 124
3078 "블랙핑크 광고 너무 야해"…인니 방송위 '방송금지' 2018-12-14 120
3077 고고학계 멘붕중 2018-12-14 36
3076 차량순번제, 2019년 1월 11일까지 일시중단 2018-12-13 34
3075 빌게이츠 세 자녀 유산은 각 천만 달러로 정함 2018-12-13 79
3074 홍콩에 있다는 놀이기구 2018-12-13 76
3073 고기의 대혁명! 미래의 인공육 2018-12-13 73
3072 특별한 우편함 다 모여! 2018-12-12 27
3071 이런게 있었어? 2018-12-12 37
3070 하버드의 OREO(오레오) 팁을 아십니까? 2018-12-12 72
3069 AI 스피커 대결 : 구글홈vs카카오미니vs클로바 (1) 2018-12-11 73
3068 어마어마한 베스킨 라빈스의 상속을 거부했던 외아들 존 로빈스 (1) 2018-12-08 49
3067 한국 대게집 사장님의 정성 2018-12-08 45
3066 동료 결혼식 참석했던 인천 소방관들, 식장 인근 화재 진압 (1) 2018-12-08 51
3065 깨진 치아 복원 2018-12-04 124
3064 남 북 해외 공동사진전 <평양이온다> 2018-12-03 38
3063 한눈에 보는 띠별 궁합 2018-12-03 57
3062 인스타 사진 다 믿으면 안되염 ㅎ 2018-12-03 54
3061 알아두면 좋을 재밌는 심리효과들 2018-12-01 142
3060 “내가 지켜줄게”…세탁기 속 절친 곰인형 지키는 반려견 2018-12-01 139
3059 치매 父 버린 비정한 딸, 하지만 아빠는 딸 이름만 기억했다 (1) 2018-12-01 187
3058 마크롱 `약탈 문화재 반환` 속도내자 찔리는 유럽 `당황` (1) 2018-11-29 137
3057 가을 한정 피카츄 2018-11-29 184
3056 장의사 레전드..궁하면 통한다는... (2) 2018-11-29 129
3055 시간별로 보는 달걀 삶기 (1) 2018-11-29 110
3054 브라질 북부, 2억개의 흰개미 언덕 발견 2018-11-29 127
3053 행글라이더 타면서 벨트착용이 제데로 안되어 아찔했던 순간 동영상 (2) 2018-11-28 170
3052 정자 수 적은 男의 공통점, 임신 때 아버지가.. (1) 2018-11-27 180
3051 끝날 때까지 끝난게 아니다 ( 1) 2018-11-27 55
3050 여보, 애들 자요, 우리 간만에..... (1) 2018-11-27 228
3049 85세인 내가 사는 이유 (1) 2018-11-26 161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 ⓒ koreabrazil.net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