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엄마김치한브네트배너.gif 바다횟집(225-60)b.gif
한·브 광장
오늘도 좋은 날
한·브 Info
배움의 즐거움
꿈과 희망 곳간
스마트 업소록
조각 모음

한·브 광장

  1. + 자유게시판(KB Square)

    이런저런..(Forum)
  2. + 브라질 뉴스(Notícias)

    브라질 News
  3. + 질문 있어요!

    대답해주세요!
  4. + 주의! 또 주의!!

    주의하세요(Atenção)
  5. + 사람을 찾습니다!!

    사람을 찾습니다!!
  6. + Brasil(Português)

    브라질(포어게시판)

최근게시글

최근댓글

자유게시판(KB Square)

02-자유게시판.jpg
이런저런..(Forum)
이전 목록 다음

세상에서 가장 긴 손톱을 자르는 과정

작성자 : 1心
2018.07.12 20:53 (191.***.102.***) (조회 225)

왼손 손톱 길이를 모두 합치면 8.87m를 넘는다

 

 

세상에서 가장 긴 손톱’ 기록을 보유했던 쉬리타르 칠랄(Shridhar Chillal)의 시대가 막을 내렸다. 

인도 푸네(Pune)가 집인 그는 1952년부터, 그러니까 무려 66년 동안 왼손 손톱을 자르지 않았다. 손톱을 부러트렸다고 선생님으로부터 야단을 맞은 게 14살 나이 소년에게 계기가 됐던 것이다. 

당시는 기네스 세계기록이란 것조차 없었다. 그는 그냥 손톱을 얼마나 길게 기를 수 있을지가 궁금했다.

기네스 세계기록 2014년 자료에 의하면 82세 노인의 왼손 손톱 길이를 모두 합치면 8.87m를 넘는다. 

지난주 그는 이 대단한 기록을 자신에게 안겨준 손톱을 자르기로 결심했다. 그리고 그 절단 시술을 뉴욕의 한 의사에게 의뢰했다.

칠랄의 손톱은 이제 뉴욕 타임스퀘어에 있는 ‘리플리 믿거나 말거나 박물관’에서 볼 수 있다. 

LUCAS JACKSON / REUTERS
쉬리타르 칠랄과 그의 왼손에서 자른 손톱

칠랄은 통역사를 통해 다음과 같이 패치뉴욕에 설명했다. ”손톱과 함께 유명세를 잃을까 봐 걱정했는데 오히려 진짜 유명세는 지금부터인 것 같다. 내 손톱은 영원히 기억될 것이고 수많은 사람이 보게 될 것이다.”

평생 소중하게 지켜온 손톱을 그가 자르기로 결심한 이유는 또 있다. 손톱 무게 때문에 손을 마음대로 쥐고 펴는 게 힘들었기 때문이다.   

그는 기네스 세계기록에 ”고통이 심하다. 내 다섯 개 손가락, 손목, 팔꿈치, 어깨까지도 말이다. 손톱 끝이 늘 따갑다.”라고 설명한 바 있다.

칠랄은 대형 손톱깎이로 자신의 손톱을 직접 자르려고 시도했다가 실패했다. 전문가에게 의뢰할 수밖에 없었다. 패치뉴욕에 의하면 뉴욕 의사는 약 20분을 들여 전기 그라인더로 칠랄의 손톱을 모두 제거하는 데 성공했다.

 

‘세상에서 가장 긴 손톱’에서 해방된 칠랄의 삶이 나아졌을 거라고 추측은 해보지만 정확히는 알 수 없다. 다만 그는 2015년 허프포스트 인터뷰에서 긴 손톱 때문에 일상이 매우 힘들다고 고백한 바 있다.

″움직이기도 힘들다. 반 시간마다 잠에서 깨어 손을 침대 반대쪽으로 옮겨 놓고 다시 잠을 청한다.”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longest-fingernails-cut_kr_5b46dafee4b0bc69a783c70c


덧글 1 개
1心
18.07.12 20:54:28
표현할 말이 없뜸 ㅡ.ㅡ;;

hb-1308a.jpg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공지 ♣ 작은 예수회 후원 켐페인 - 매 달 20헤알 후원하기 ♣ 2016-11-04 3,365
공지 ♣ 밀알 후원 켐페인 - 매 달 20헤알 후원하기 ♣ 2015-06-27 14,928
공지 ※ 한·브네트가 하려는 일은? 2014-05-22 11,325
3082 생존력 만렙 17세 소녀 (1) 09:28 22
3081 실무에 많이 쓰이는 엑셀 함수 모음 09:20 11
3080 8만년동안 생존한 나무 09:15 79
3079 1883년 최초로 뉴욕을 방문했던 조선인들 이야기. 2018-12-14 124
3078 "블랙핑크 광고 너무 야해"…인니 방송위 '방송금지' 2018-12-14 120
3077 고고학계 멘붕중 2018-12-14 36
3076 차량순번제, 2019년 1월 11일까지 일시중단 2018-12-13 34
3075 빌게이츠 세 자녀 유산은 각 천만 달러로 정함 2018-12-13 79
3074 홍콩에 있다는 놀이기구 2018-12-13 76
3073 고기의 대혁명! 미래의 인공육 2018-12-13 73
3072 특별한 우편함 다 모여! 2018-12-12 27
3071 이런게 있었어? 2018-12-12 37
3070 하버드의 OREO(오레오) 팁을 아십니까? 2018-12-12 72
3069 AI 스피커 대결 : 구글홈vs카카오미니vs클로바 (1) 2018-12-11 73
3068 어마어마한 베스킨 라빈스의 상속을 거부했던 외아들 존 로빈스 (1) 2018-12-08 49
3067 한국 대게집 사장님의 정성 2018-12-08 45
3066 동료 결혼식 참석했던 인천 소방관들, 식장 인근 화재 진압 (1) 2018-12-08 51
3065 깨진 치아 복원 2018-12-04 124
3064 남 북 해외 공동사진전 <평양이온다> 2018-12-03 38
3063 한눈에 보는 띠별 궁합 2018-12-03 57
3062 인스타 사진 다 믿으면 안되염 ㅎ 2018-12-03 54
3061 알아두면 좋을 재밌는 심리효과들 2018-12-01 142
3060 “내가 지켜줄게”…세탁기 속 절친 곰인형 지키는 반려견 2018-12-01 140
3059 치매 父 버린 비정한 딸, 하지만 아빠는 딸 이름만 기억했다 (1) 2018-12-01 187
3058 마크롱 `약탈 문화재 반환` 속도내자 찔리는 유럽 `당황` (1) 2018-11-29 137
3057 가을 한정 피카츄 2018-11-29 184
3056 장의사 레전드..궁하면 통한다는... (2) 2018-11-29 129
3055 시간별로 보는 달걀 삶기 (1) 2018-11-29 110
3054 브라질 북부, 2억개의 흰개미 언덕 발견 2018-11-29 127
3053 행글라이더 타면서 벨트착용이 제데로 안되어 아찔했던 순간 동영상 (2) 2018-11-28 170
3052 정자 수 적은 男의 공통점, 임신 때 아버지가.. (1) 2018-11-27 180
3051 끝날 때까지 끝난게 아니다 ( 1) 2018-11-27 55
3050 여보, 애들 자요, 우리 간만에..... (1) 2018-11-27 228
3049 85세인 내가 사는 이유 (1) 2018-11-26 161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 ⓒ koreabrazil.net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