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엄마김치한브네트배너.gif 바다횟집(225-60)b.gif
한·브 광장
오늘도 좋은 날
한·브 Info
배움의 즐거움
꿈과 희망 곳간
스마트 업소록
조각 모음

한·브 광장

  1. + 자유게시판(KB Square)

    이런저런..(Forum)
  2. + 브라질 뉴스(Notícias)

    브라질 News
  3. + 질문 있어요!

    대답해주세요!
  4. + 주의! 또 주의!!

    주의하세요(Atenção)
  5. + 사람을 찾습니다!!

    사람을 찾습니다!!
  6. + Brasil(Português)

    브라질(포어게시판)

최근게시글

최근댓글

자유게시판(KB Square)

02-자유게시판.jpg
이런저런..(Forum)
이전 목록 다음

세상에서 가장 긴 손톱을 자르는 과정

작성자 : 1心
2018.07.12 20:53 (191.***.102.***) (조회 214)

왼손 손톱 길이를 모두 합치면 8.87m를 넘는다

 

 

세상에서 가장 긴 손톱’ 기록을 보유했던 쉬리타르 칠랄(Shridhar Chillal)의 시대가 막을 내렸다. 

인도 푸네(Pune)가 집인 그는 1952년부터, 그러니까 무려 66년 동안 왼손 손톱을 자르지 않았다. 손톱을 부러트렸다고 선생님으로부터 야단을 맞은 게 14살 나이 소년에게 계기가 됐던 것이다. 

당시는 기네스 세계기록이란 것조차 없었다. 그는 그냥 손톱을 얼마나 길게 기를 수 있을지가 궁금했다.

기네스 세계기록 2014년 자료에 의하면 82세 노인의 왼손 손톱 길이를 모두 합치면 8.87m를 넘는다. 

지난주 그는 이 대단한 기록을 자신에게 안겨준 손톱을 자르기로 결심했다. 그리고 그 절단 시술을 뉴욕의 한 의사에게 의뢰했다.

칠랄의 손톱은 이제 뉴욕 타임스퀘어에 있는 ‘리플리 믿거나 말거나 박물관’에서 볼 수 있다. 

LUCAS JACKSON / REUTERS
쉬리타르 칠랄과 그의 왼손에서 자른 손톱

칠랄은 통역사를 통해 다음과 같이 패치뉴욕에 설명했다. ”손톱과 함께 유명세를 잃을까 봐 걱정했는데 오히려 진짜 유명세는 지금부터인 것 같다. 내 손톱은 영원히 기억될 것이고 수많은 사람이 보게 될 것이다.”

평생 소중하게 지켜온 손톱을 그가 자르기로 결심한 이유는 또 있다. 손톱 무게 때문에 손을 마음대로 쥐고 펴는 게 힘들었기 때문이다.   

그는 기네스 세계기록에 ”고통이 심하다. 내 다섯 개 손가락, 손목, 팔꿈치, 어깨까지도 말이다. 손톱 끝이 늘 따갑다.”라고 설명한 바 있다.

칠랄은 대형 손톱깎이로 자신의 손톱을 직접 자르려고 시도했다가 실패했다. 전문가에게 의뢰할 수밖에 없었다. 패치뉴욕에 의하면 뉴욕 의사는 약 20분을 들여 전기 그라인더로 칠랄의 손톱을 모두 제거하는 데 성공했다.

 

‘세상에서 가장 긴 손톱’에서 해방된 칠랄의 삶이 나아졌을 거라고 추측은 해보지만 정확히는 알 수 없다. 다만 그는 2015년 허프포스트 인터뷰에서 긴 손톱 때문에 일상이 매우 힘들다고 고백한 바 있다.

″움직이기도 힘들다. 반 시간마다 잠에서 깨어 손을 침대 반대쪽으로 옮겨 놓고 다시 잠을 청한다.”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longest-fingernails-cut_kr_5b46dafee4b0bc69a783c70c


덧글 1 개
1心
18.07.12 20:54:28
표현할 말이 없뜸 ㅡ.ㅡ;;

hb-1308a.jpg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공지 ♣ 작은 예수회 후원 켐페인 - 매 달 20헤알 후원하기 ♣ 2016-11-04 3,295
공지 ♣ 밀알 후원 켐페인 - 매 달 20헤알 후원하기 ♣ 2015-06-27 14,815
공지 ※ 한·브네트가 하려는 일은? 2014-05-22 11,267
2966 무료 성격유형 테스트 재미로 해보아요~~ 06:27 9
2965 눈건강 지키자구요! 06:03 18
2964 아마존 강에서 함부로 오줌싸면 안되는 이유 (1) 2018-10-16 35
2963 정면사진 안찍는 사람 의심해봐야 하는 이유 2018-10-16 24
2962 김창호 히말라야 원정대 9명 시신 발견…강풍 휩쓸려 추락 2018-10-13 35
2961 얼룩 지우기 팁모음 2018-10-13 114
2960 BBC에서 제작한 한국 관련 다큐멘터리 2018-10-13 55
2959 애플스토어가 17년 지켜온 철학 2018-10-12 78
2958 3D 프린터로 만든 위스키 얼음 2018-10-12 68
2957 인생의 진리 글귀 2018-10-11 58
2956 미국 지하철 공식 세계 4대 언어에 한글 지정 2018-10-11 86
2955 존엄사법 시행후 연명치료중단 2만명 넘어 , 미국도 가능 2018-10-11 98
2954 누구든 찍히면 사라진다, 실종인민공화국 (1) 2018-10-10 109
2953 5~74살에게 물었다. "가장 기억에 남는 부모님의 말은?" 2018-10-10 107
2952 모두가 오해하고 있다. '한글날'이지 '한국어날'이 아니다. 2018-10-10 115
2951 일생의 운을 다쓴 운전자 2018-10-10 118
2950 오늘은 한글날!... 2018-10-09 130
2949 디즈니 랜드에서 아이를 대하는 인형탈 직원 클라스 (1) 2018-10-09 114
2948 브라질 대통령 선거 투표, 지도상으로 확인하기 (1) 2018-10-09 194
2947 2018 대선은 2차 투표로 결정 (1) 2018-10-08 129
2946 당신이 키워.. 젖먹이 두 자녀 집앞에 방치한 20대 부부 2018-10-08 118
2945 아이티 북부서 규모 5.9 지진..최소 11명 사망·100여명 부상 2018-10-08 113
2944 갤노트9, 美서 아이폰XS 제치고 소비자 평가 1위 2018-10-07 120
2943 [추억] 오래전 미니스커트 단속 2018-10-06 109
2942 "해운대 음주운전 블랙박스보니..혀가 배배 꼬여있어" 2018-10-06 111
2941 샌프란시스코가 `결연 파기` 오사카에 따끔한 일침을 날렸다 2018-10-06 114
2940 그림으로 보는 진실들 2018-10-06 111
2939 슈퍼마이크로의 메인보드에 중국의 백도어 칩이 삽입 (1) 2018-10-05 130
2938 라면 반기지 않던 아내도 반했다, 이 것 넣어 끓였더니.. (1) 2018-10-05 209
2937 서울-부산 20분 만에 주파…‘하이퍼루프’ 실물 첫 공개 2018-10-05 122
2936 [한인회 알림] 두 한인후보 연방 하원의원 (Deputado Federal) 후보 출마 2018-10-04 138
2935 [영화] 예고편 CREED II 2018-10-02 131
2934 과일,야채 코팅으로 유통기한 2배 늘린 회사 (1) 2018-10-01 182
2933 한인회, 봉헤찌로 한인타운 군경 지구대 설치준비위원회 발족 2018-10-01 125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 ⓒ koreabrazil.net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