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엄마김치한브네트배너.gif 바다횟집(225-60)b.gif
한·브 광장
오늘도 좋은 날
한·브 Info
배움의 즐거움
꿈과 희망 곳간
스마트 업소록
조각 모음

한·브 광장

  1. + 자유게시판(KB Square)

    이런저런..(Forum)
  2. + 브라질 뉴스(Notícias)

    브라질 News
  3. + 질문 있어요!

    대답해주세요!
  4. + 주의! 또 주의!!

    주의하세요(Atenção)
  5. + 사람을 찾습니다!!

    사람을 찾습니다!!
  6. + Brasil(Português)

    브라질(포어게시판)

최근게시글

최근댓글

자유게시판(KB Square)

02-자유게시판.jpg
이런저런..(Forum)
이전 목록 다음

추신수, 52G 연속 출루 대기록 마감

작성자 : 빠악쭈우
2018.07.22 20:40 (189.***.47.***) (조회 167)

[OSEN=이상학 기자] 텍사스 레인저스 추신수(36)의 연속 출루 기록이 52경기에서 마감됐다. 알렉스 로드리게스의 53경기 연속 출루 기록에 도전했으나 실패했다. 총 69일 동안 52경기 연속 출루로 대기록을 끝냈다. 

추신수는 22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라이프파크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 홈경기에 1번 지명타자로 선발출장, 4타수 무안타 2삼진을 기록했다. 최근 4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마감한 추신수는 시즌 타율이 2할9푼4리에서 2할9푼1리(358타수 104안타)로 떨어졌다. 

이로써 지난 5월14일 휴스턴 애스트로스전부터 시작된 연속 출루 대기록도 52경기에서 마감됐다. 텍사스 구단 기록을 넘어 현역 메이저리그 선수 최장 기록을 세웠지만 2004년 뉴욕 양키스 알렉스 로드리게스의 53경기에는 도달하지 못했다. 2007년 볼티모어 오리올스 케빈 밀라의 52경기 이후 11년만의 최장 기록에 만족했다. 

클리블랜드 우완 선발 카를로스 카라스코에게 막힌 경기였다. 1회말 첫 타석, 볼카운트 2-2에서 카라스코의 5구째 바깥쪽 낮게 들어온 90마일 체인지업을 밀어 쳤지만 클리블랜드 3루수 호세 라미레스가 타구를 잡은 뒤 러닝 스로로 아웃을 잡아냈다. 

3회말 2사 주자 없는 두 번째 타석에선 삼진을 당했다. 볼카운트 1-2에서 카라스코의 4구째 바깥쪽으로 향하는 94마일 포심 패스트볼에 배트가 헛돌았다. 

가장 아쉬운 타석은 6회말 3번째 타석. 1사 3루 찬스에 들어선 추신수는 초구 바깥쪽 높은 체인지업을 지켜봤다. 존을 벗어난 공이었지만 주심이 스트라이크를 선언했다. 추신수도 아쉬운 표정을 감추지 못했지만 심판 고유권한에 어떻게 대응할 수 없었다. 

2구째 파울로 투스트라이크에 몰린 추신수는 3~5구 연속 3개의 볼을 골라내며 풀카운트를 만들었다. 그러나 6구째 가운데 낮게 떨어지는 85.8마일 슬라이더에 배트가 나가 헛스윙 삼진을 당했다. 

마지막 타석이 된 8회말 1사 1루에서도 우완 댄 오테로의 3구째 83.1마일 체인지업을 잡아당겼으나 2루 땅볼이 됐고, 1루 선행주자가 2루에서 아웃됐다. 1루에 나간 추신수는 대주자 라이언 루아로 교체돼 경기를 마쳤다. 텍사스가 2-12로 크게 뒤진 상황이라 다음 타석을 기대하기 어려웠고, 제프 배니스터 감독은 추신수를 교체했다.

52경기 연속 출루 기간 추신수는 타율 3할3푼7리 67안타 13홈런 29타점 32득점 48볼넷 1사구 출루율 4할6푼8리 장타율 .588 OPS 1.056으로 활약했다. 기록 시작 전까지 2할3푼9리에 불과했던 시즌 타율을 2할9푼4리까지 끌어올렸고, OPS도 .710에서 .908로 수직 상승했다. 연속 출루 기록으로 집중 조명을 받은 추신수는 데뷔 첫 올스타에도 선정되며 최고의 시간을 보냈다

덧글 0 개

hb-1308a.jpg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공지 ♣ 작은 예수회 후원 켐페인 - 매 달 20헤알 후원하기 ♣ 2016-11-04 3,255
공지 ♣ 밀알 후원 켐페인 - 매 달 20헤알 후원하기 ♣ 2015-06-27 14,739
공지 ※ 한·브네트가 하려는 일은? 2014-05-22 11,231
2914 해리포터 작가 조앤롤링의 하버드 졸업식 축사 (필독!) 01:11 8
2913 어릴 적 각각 입양된 한인 남매..34년 만에 미국서 재회 2018-09-22 17
2912 읽기에 따라 아름다운 러브 스토리 (2) 2018-09-22 19
2911 북한의 인기 길거리 음식 2018-09-22 82
2910 북한에서 보내준 송이버섯 받은 이산가족 미상봉자분 2018-09-22 17
2909 중독의 진짜 이유 (1) 2018-09-22 166
2908 백두산 천지에 울려퍼진 알리 아리랑/비디오머그 2018-09-22 15
2907 일본 전범기를 잘 모르는 외국인들에게 한방에 전범기를 이해시킬수 있는 사진 2018-09-21 151
2906 경력 10개월 경기 소방대원, 세계 소방관 대회 1위 2018-09-20 58
2905 결혼한 남편덕에 자기의 재능을 발견한 아내 2018-09-20 149
2904 [남북] 오늘 남북 정상, 백두산 동반 등반.... 2018-09-20 7
2903 문재인·김정은, 핵무기 등 한반도 내 전쟁위협 제거 합의 2018-09-19 25
2902 문 대통령, 北 평양 방문하여 정상회담을.. 2018-09-18 28
2901 아무도 없는 놀이터에서 데이트하는 두사람 2018-09-18 43
2900 저희 아버님 장례식에 참석하여 위로를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 2018-09-17 259
2899 ▶◀ 부고 알림 : 박찬권 장로님 소천 (4) 2018-09-15 354
2898 100만 기념 11곡 만화주제가 연속메들리 불태웠어요! - 버블디아 2018-09-15 81
2897 108년 전, 이완용 습격했다 사형당한 독립운동가 이재명 (1) 2018-09-13 162
2896 [축구] 손흥민의 알까기.... 2018-09-13 103
2895 주인 구하려고 자기 몸의 40배 곰에 맞서다 숨진 토이푸들 2018-09-12 126
2894 세계서 가장 작지만 강인한 엄마, 44세 나이로 지다 (1) 2018-09-12 148
2893 7개의 이름으로 불리는 생선 (1) 2018-09-10 174
2892 9.11 테러 관련 질병 사망 2000명…세계무역센터보건측 통계자료 2018-09-09 31
2891 이효리 전성기 때 광고 효과... 2018-09-08 114
2890 모로코 여자와 결혼한 남자.. (1) 2018-09-07 161
2889 뉴욕 '라과디아 공항'이 이 사람이었어? 목숨걸고 마피아 물갈이한 99대 뉴욕 시장… 2018-09-06 105
2888 2018 사랑의 자선 바자회 개최 2018-09-06 58
2887 잿더미 된 브라질 박물관 소장품보니 “화마가 인류의 보물 삼켰다” 2018-09-06 65
2886 카톡 실수...상대편 읽기 전 잽싸게 지우기 - 손가락 기술 2018-09-05 164
2885 오래전 라면... (추억) 2018-09-05 152
2884 이왕표 담도암으로 사망, "이동우에게 눈 기증" 2018-09-05 73
2883 절묘한 타이밍과 각도가 만들어낸 사진들 (1) 2018-09-03 192
2882 \"핫도그 먹으러 왔나\"…맨해튼 핫도그 가게에 2만마리 벌떼 습격 2018-08-29 91
2881 주식으로 11년만에 500억 번 아저씨 (1) 2018-08-29 222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 ⓒ koreabrazil.net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