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엄마김치한브네트배너.gif 바다횟집(225-60)b.gif
한·브 광장
오늘도 좋은 날
한·브 Info
배움의 즐거움
꿈과 희망 곳간
스마트 업소록
조각 모음

한·브 광장

  1. + 자유게시판(KB Square)

    이런저런..(Forum)
  2. + 브라질 뉴스(Notícias)

    브라질 News
  3. + 질문 있어요!

    대답해주세요!
  4. + 주의! 또 주의!!

    주의하세요(Atenção)
  5. + 사람을 찾습니다!!

    사람을 찾습니다!!
  6. + Brasil(Português)

    브라질(포어게시판)

최근게시글

최근댓글

자유게시판(KB Square)

02-자유게시판.jpg
이런저런..(Forum)
이전 목록 다음

추신수, 52G 연속 출루 대기록 마감

작성자 : 빠악쭈우
2018.07.22 20:40 (189.***.47.***) (조회 194)

[OSEN=이상학 기자] 텍사스 레인저스 추신수(36)의 연속 출루 기록이 52경기에서 마감됐다. 알렉스 로드리게스의 53경기 연속 출루 기록에 도전했으나 실패했다. 총 69일 동안 52경기 연속 출루로 대기록을 끝냈다. 

추신수는 22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라이프파크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 홈경기에 1번 지명타자로 선발출장, 4타수 무안타 2삼진을 기록했다. 최근 4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마감한 추신수는 시즌 타율이 2할9푼4리에서 2할9푼1리(358타수 104안타)로 떨어졌다. 

이로써 지난 5월14일 휴스턴 애스트로스전부터 시작된 연속 출루 대기록도 52경기에서 마감됐다. 텍사스 구단 기록을 넘어 현역 메이저리그 선수 최장 기록을 세웠지만 2004년 뉴욕 양키스 알렉스 로드리게스의 53경기에는 도달하지 못했다. 2007년 볼티모어 오리올스 케빈 밀라의 52경기 이후 11년만의 최장 기록에 만족했다. 

클리블랜드 우완 선발 카를로스 카라스코에게 막힌 경기였다. 1회말 첫 타석, 볼카운트 2-2에서 카라스코의 5구째 바깥쪽 낮게 들어온 90마일 체인지업을 밀어 쳤지만 클리블랜드 3루수 호세 라미레스가 타구를 잡은 뒤 러닝 스로로 아웃을 잡아냈다. 

3회말 2사 주자 없는 두 번째 타석에선 삼진을 당했다. 볼카운트 1-2에서 카라스코의 4구째 바깥쪽으로 향하는 94마일 포심 패스트볼에 배트가 헛돌았다. 

가장 아쉬운 타석은 6회말 3번째 타석. 1사 3루 찬스에 들어선 추신수는 초구 바깥쪽 높은 체인지업을 지켜봤다. 존을 벗어난 공이었지만 주심이 스트라이크를 선언했다. 추신수도 아쉬운 표정을 감추지 못했지만 심판 고유권한에 어떻게 대응할 수 없었다. 

2구째 파울로 투스트라이크에 몰린 추신수는 3~5구 연속 3개의 볼을 골라내며 풀카운트를 만들었다. 그러나 6구째 가운데 낮게 떨어지는 85.8마일 슬라이더에 배트가 나가 헛스윙 삼진을 당했다. 

마지막 타석이 된 8회말 1사 1루에서도 우완 댄 오테로의 3구째 83.1마일 체인지업을 잡아당겼으나 2루 땅볼이 됐고, 1루 선행주자가 2루에서 아웃됐다. 1루에 나간 추신수는 대주자 라이언 루아로 교체돼 경기를 마쳤다. 텍사스가 2-12로 크게 뒤진 상황이라 다음 타석을 기대하기 어려웠고, 제프 배니스터 감독은 추신수를 교체했다.

52경기 연속 출루 기간 추신수는 타율 3할3푼7리 67안타 13홈런 29타점 32득점 48볼넷 1사구 출루율 4할6푼8리 장타율 .588 OPS 1.056으로 활약했다. 기록 시작 전까지 2할3푼9리에 불과했던 시즌 타율을 2할9푼4리까지 끌어올렸고, OPS도 .710에서 .908로 수직 상승했다. 연속 출루 기록으로 집중 조명을 받은 추신수는 데뷔 첫 올스타에도 선정되며 최고의 시간을 보냈다

덧글 0 개

hb-1308a.jpg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공지 ♣ 작은 예수회 후원 켐페인 - 매 달 20헤알 후원하기 ♣ 2016-11-04 3,702
공지 ♣ 밀알 후원 켐페인 - 매 달 20헤알 후원하기 ♣ 2015-06-27 15,615
공지 ※ 한·브네트가 하려는 일은? 2014-05-22 11,522
3267 건망증/치매 구분법 2019-04-22 142
3266 일본인이 말하는 한글의 난해함 (1) 2019-04-20 226
3265 세월족의 두 얼굴 2019-04-20 55
3264 신박한 마우스패드 2019-04-19 55
3263 한인 3명 탑승 경비행기 뉴욕 롱아일랜드 주택가 추락 2019-04-18 307
3262 400명이 루브르 박물관에 그린 착시 그림 2019-04-18 53
3261 내 성인물 왜 버려, 부모에 수천만원 소송 제기한 아들 2019-04-16 61
3260 주먹밥 한입에 먹기 '먹방' 찍던 日 유튜버 사망 2019-04-16 48
3259 전소된 집앞에서 주인 기다리는 강아지 2019-04-16 56
3258 미·중·러·일, 추락 F-35A 쟁탈전? 2019-04-13 93
3257 [여기는 중국] 30대 승객, 여객기에 또 ‘행운의 동전’ 투척…참사 날뻔 (1) 2019-04-09 145
3256 경찰, 방송인 로버트 할리 전격 체포…필로폰 투약 혐의 (3) 2019-04-09 134
3255 유치원에서 단체 낮잠자는 강아지들 2019-04-08 218
3254 인간보다 춤 잘추는 로봇 2019-04-08 166
3253 자는 자세로 보는 나와 강아지와의 관계 2019-04-08 119
3252 애플 "5G 모뎀칩 공급을" SOS...삼성전자 "물량 안돼" 일단 거절 (1) 2019-04-05 141
3251 낙타를 찾으면....당신은 아직 젊습니다 (1) 2019-04-03 273
3250 집에서 바나나 키우기 ㅡㅡ? (5) 2019-04-03 326
3249 1380억원 짜리 2대 택배 왔습니다 2019-04-02 150
3248 이거 100초안에 못하면 치매라는데 ㅠㅠ 2019-04-02 123
3247 브라질 한인 대표들과 JAIR BOLSONARO 브라질 대통령과 공식 면담 2019-04-02 198
3246 [한인회 알림] 제 13회 한국의 날 추진위원회 발대식 개최 2019-03-31 120
3245 Bolsonaro 대통령, 김찬우 브라질 대사, 한인회장 최용준 접견 (1) 2019-03-31 195
3244 화웨이 체면 구긴 '1위' 가짜 통계 (2) 2019-03-30 127
3243 믿을 수 없는 그림 2019-03-30 142
3242 15년 동안 5명만이 먹는데 성공했다는 햄버거. 2019-03-30 118
3241 엘에이 한인타운 한복판에서 절도범 제압한 태권도 유단자 (1) 2019-03-29 121
3240 10억주면 감옥가겠다는 고등학생들.. (1) 2019-03-28 146
3239 하이에나에게 공격받는 사자 구해주러 온 친구 사자 (3) 2019-03-28 279
3238 고정관념이란... 2019-03-28 129
3237 30년동안 동물실험 당하고 처음 햇빛을 본 순간 2019-03-26 113
3236 천수관음 공연 2019-03-25 120
3235 파이널에 오른 국기원 태권도 시범 2019-03-25 167
3234 ▶◀ 새소망 교회 박재호 목사님 소천 (83세) (1) 2019-03-25 143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 ⓒ koreabrazil.net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