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엄마김치한브네트배너.gif 바다횟집(225-60)b.gif
한·브 광장
오늘도 좋은 날
한·브 Info
배움의 즐거움
꿈과 희망 곳간
스마트 업소록
조각 모음

한·브 광장

  1. + 자유게시판(KB Square)

    이런저런..(Forum)
  2. + 브라질 뉴스(Notícias)

    브라질 News
  3. + 질문 있어요!

    대답해주세요!
  4. + 주의! 또 주의!!

    주의하세요(Atenção)
  5. + 사람을 찾습니다!!

    사람을 찾습니다!!
  6. + Brasil(Português)

    브라질(포어게시판)

최근게시글

최근댓글

자유게시판(KB Square)

02-자유게시판.jpg
이런저런..(Forum)
이전 목록 다음

누구든 찍히면 사라진다, 실종인민공화국

작성자 : 1心
2018.10.10 21:30 (179.***.186.***) (조회 380)

© 조선일보

여배우 판빙빙이 100여 일간 사라지더니, 인터폴(국제형사경찰기구)의 현직 수장인 중국 공안부 멍훙웨이 부부장(차관)이 열흘 넘게 실종되는 일이 벌어졌다. 알고 보니 중국 당국의 구금 조사 때문이었다. 

중국의 한 법률가는 "국제사회의 시선조차 의식하지 않는 시진핑 정권의 오만이 도를 넘고 있다"고 말했다. 과거 권력 투쟁 과정에서 사람들이 소리 소문 없이 사라지는 일은 있었지만 해외에 알려진 스타, 국제기구 수장까지 무차별로 실종되는 건 시진핑 정권 전에는 없었던 일이라는 것이다.

두 사건은 권력기관에 의한 실종이 잇따르는 시진핑 시대 중국의 현실을 충격적으로 드러냈다. 판빙빙, 멍훙웨이는 대외적으로 노출된 인물이라 해외에서도 이슈가 됐을 뿐 유명 기업 총수, 인권변호사, 비판적인 출판·언론인 실종이 잇따르는 게 중국의 현실이다. 시진핑 시기 실종 피해 사례를 모아 '실종인민공화국(The People's Republic of the Disappeared)'이라는 책으로 펴낸 미국의 마이클 캐스터는 이 사건들을 '(권력에 의한) 강제 실종'으로 규정했다. 강제 실종은 몇 개월을 넘어 때로는 수년간 이어지고 죽음으로 끝을 맺기도 한다.

시진핑 정권에서 대표적 '인민 실종' 사례는 2015년 7월 9일 인권변호사 및 활동가 250여 명이 무더기로 연행, 실종됐던 '709' 사건이다. 왕취안장 변호사 등 일부 인사는 아직도 구금 혹은 실종 상태다. 왕 변호사의 아내 리원주는 올해 4월 어린 아들을 안고 베이징에서 남편이 있을지도 모를 톈진까지 도보 행진을 벌이기도 했다. 2015년 말에는 홍콩에서 중국 비판 서적을 펴내던 출판업자 5명이 태국에서 집단 실종됐다. 이 중 스웨덴 국적의 구이민하이는 2016년 1월 돌연 중국 국영 CCTV에 나와 '과오'를 뉘우쳤다. 신경 질환을 앓고 있는 그는 지난 1월 풀려나는 듯했으나, 중국 당국은 그를 다시 구금했다.

재벌들의 실종도 잇따랐다. 재산 60억달러로 중국 32위의 갑부인 투자 회사 밍톈(明天)그룹 샤오젠화 회장은 2017년 1월 숙소인 홍콩 포시즌 호텔에서 실종됐다. 시진핑 주석 누나 부부의 재산 증식에 관여한 것으로 알려진 그는 중국 정부요원으로 보이는 건장한 남성들에게 둘러싸여 사라졌다. 중국 안방보험의 우샤오후이 회장, 클럽메드 인수로 유명해진 푸싱그룹 궈광창 회장 등도 당국 조사를 받고 있다는 사실이 공개될 때까지 실종 상태를 겪었다. 지방정부 비리를 폭로했던 기자 천제런은 실종됐다가 CCTV에 나와 자신의 '비리'를 고백했다.

실종된 이들이 끌려간 곳은 경찰서 유치장이나, 구치소·교도소가 아닌 은밀한 장소였다. '강제 실종'을 경험한 한 인권운동가는 "검은 커튼이 드리운 방에서 가족·변호사 등 외부와 연락이 완전 두절된 채 용변 보는 것조차 담당자가 지켜보는 등 24시간 감시당했다"고 말했다. 독백조차 금지됐고, "나가고 싶으면 TV에 나가 자백하라"고 강요받았다.

시진핑 정권 이전에도 실종 사건은 있었다. 한국 대사를 지낸 리빈 같은 인사들이 수개월씩 실종됐고, 2004년 이후 행방이 묘연한 다롄 TV의 유명 아나운서 장웨이제는 보시라이 전 충칭 서기의 내연녀였다는 설과 함께 '사체가 해부돼 인체의 신비 전시회 표본으로 변했다'는 괴담까지 돌았다.

강제 실종의 본질은 '찍히면 사라진다'는 공포 통치다. 그 주범은 중국 공산당과 권력기관들이다. 중국의 한 언론인은 "실종 사태에 부역하거나 침묵하는 중국 매체들, 남의 일에는 무관심한 중국인의 문화가 공범인 셈"이라고 말했다. 경제·정치적 파워가 미약할 때 해외의 인권 비판에 눈치라도 봤던 중국은 G2로 올라선 지금은 국제사회 시선에도 별로 신경 쓰지 않는 분위기다.

중국 관영 영자 글로벌타임스는 9일 자 사설에서 "멍훙웨이 총재에 대해 '실종' 운운하는 해외 매체들은 만인이 법 앞에 평등한 중국의 의법치국(依法治國) 시스템에 대한 몰이해를 보여준다"고 말했다. 2011년 스트로스 칸 당시 IMF 총재가 성범죄 혐의로 조사를 받은 것과 멍훙웨이 총재가 죄를 지어 조사받는 게 다른 게 뭐냐는 것이다. 하지만 칸 총재는 갑자기 사라져 구금 상태에서 조사를 받은 게 아니었다. 비인도적 '강제 실종'에 대한 해외 비판에 귀를 닫은 어처구니없는 강변인 셈이다.

https://www.msn.com/ko-kr/news/world/%EB%88%84%EA%B5%AC%EB%93%A0-%EC%B0%8D%ED%9E%88%EB%A9%B4-%EC%82%AC%EB%9D%BC%EC%A7%84%EB%8B%A4-%EC%8B%A4%EC%A2%85%EC%9D%B8%EB%AF%BC%EA%B3%B5%ED%99%94%EA%B5%AD/ar-BBOa8Da

덧글 1 개
1心
18.10.10 21:33:23
중국은 북한정권과 별 다를바 없는 곳이네요, 저런 일을 버젓이 드러내 놓고 하는것을 보면...

시진핑은 (시)기를 (진)짜 모르는 (핑)돌은 인간인가 봅니다. 납치를 아예 드러내 놓고 하다니, 인터넷으로 하는 일들이 빨리 전해지는 시대에 살면서...

hb-1308a.jpg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공지 ♣ 작은 예수회 후원 켐페인 - 매 달 20헤알 후원하기 ♣ 2016-11-04 4,085
공지 ♣ 밀알 후원 켐페인 - 매 달 20헤알 후원하기 ♣ 2015-06-27 16,401
공지 ※ 한·브네트가 하려는 일은? 2014-05-22 11,760
3445 [한인회 알림] 제 74주년 8.15광복절 경축식에 초청합니다. 2019-08-14 109
3444 [한국일보] 탈 일본 셀트리온.. 일본 수입 원부자재 20종 전면 교체한다 (4) 2019-08-14 67
3443 기아자동차 새 로고 디자인 2019-08-14 39
3442 우연인가? 의도적인가?…욱일기 빼닮은 유엔참전기념탑 (1) 2019-08-14 127
3441 매일 면봉으로 귀 파다가 죽을뻔한 女.. ? 2019-08-13 35
3440 "일본이 한글 보급해줘" DHC 혐한 방송 보니... / YTN 2019-08-13 27
3439 정부, '일본 백색국가 제외' 결정...다음 달 중 시행 / KBS뉴스(News) 2019-08-13 17
3438 8억 달러 내세우며, 족쇄 채운 일본…실체 파헤쳐보니 2019-08-13 24
3437 연필심으로 만든 왕좌의 게임 2019-08-12 113
3436 트럼프 비판 칼럼 내고 사표 쓴 한국계 美외교관 (1) 2019-08-10 163
3435 서울대 연구팀이 최초로 위안부 학살 영상 찾아냄. 드디어 증거 발견. 2019-08-08 65
3434 17년 이상 해외거주 복수국적자 구제 2019-08-07 61
3433 아베, 국내 돌파구 못 찾아 해외에 적 만들어 일본 참의원 발언 눈길 2019-08-05 46
3432 과학 두뇌 카이스트 교수 100명, 경제보복 159개 소재·부품 기술지원 착수 2019-08-05 28
3431 일본서 열리는 국제대회 보이콧한 미스코리아 2019-08-05 39
3430 단식으로 생을 마감한 자연주의자 스코트 니어링 2019-08-05 43
3429 일본을 화들짝 놀라게 할 만한 소식이 오늘 한국에서 들려왔다 2019-08-05 59
3428 일본 핵재앙, 무슨 올림픽! 美유력 주간지 경고 (2) 2019-08-05 138
3427 브라질 한인 여러분 일제 불매운동에 동참합시다. (2) 2019-08-03 231
3426 (한글번역자막,911 통화 녹음) 가족이 모두 탄 채로 급발진 해버린 차량... 2019-08-02 249
3425 내가 선호하는 스테이크 굽기는 몇 분? 2019-08-02 189
3424 펌) 엔지니어 입장에서 본 일본의 도발 (1) 2019-07-31 68
3423 반도체 소재 대체 두달이면 된다. 여름 휴가를 못가는게 아쉬울 뿐 2019-07-31 42
3422 우리가 잘못배운 대표적인 과학상식 ㅡㅡ;; (1) 2019-07-29 66
3421 새우깡 미국새우로 원료변경 2019-07-26 26
3420 대화거부 日 민낯 폭로…韓 대표단의 WTO 전략 적중 2019-07-26 32
3419 [한인회 보고] 브라질 북동부 극빈층 돕기 켐페인을 완료하였습니다. (1) 2019-07-23 146
3418 전세계 언론들이 일본 수출규제에 맹비난하고 있는 현재 상황, "일본의 행위는 자기 무덤… 2019-07-23 46
3417 불매 운동은 왜 하나요? 2019-07-23 47
3416 현재 일본 수출규제에 대한 유럽의 시각 ㅡㅡ? 2019-07-22 42
3415 국산 초고순도 불화수소 기술, 8년 전 개발했지만 빛도 못 봤다 2019-07-22 37
3414 배상(賠償)과 보상(補償)의 차이 2019-07-21 35
3413 한국인의 얼굴과 일본인의 창자... 이런 사람이 [토왜] 2019-07-20 52
3412 신각수 전 주일대사 특사는 수단…중요한 것은 해결 방안 2019-07-20 32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 ⓒ koreabrazil.net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