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엄마김치한브네트배너.gif 바다횟집(225-60)b.gif
한·브 광장
오늘도 좋은 날
한·브 Info
배움의 즐거움
꿈과 희망 곳간
스마트 업소록
조각 모음

한·브 광장

  1. + 자유게시판(KB Square)

    이런저런..(Forum)
  2. + 브라질 뉴스(Notícias)

    브라질 News
  3. + 질문 있어요!

    대답해주세요!
  4. + 주의! 또 주의!!

    주의하세요(Atenção)
  5. + 사람을 찾습니다!!

    사람을 찾습니다!!
  6. + Brasil(Português)

    브라질(포어게시판)

최근게시글

최근댓글

자유게시판(KB Square)

02-자유게시판.jpg
이런저런..(Forum)
이전 목록 다음

누구든 찍히면 사라진다, 실종인민공화국

작성자 : 1心
2018.10.10 21:30 (179.***.186.***) (조회 278)

© 조선일보

여배우 판빙빙이 100여 일간 사라지더니, 인터폴(국제형사경찰기구)의 현직 수장인 중국 공안부 멍훙웨이 부부장(차관)이 열흘 넘게 실종되는 일이 벌어졌다. 알고 보니 중국 당국의 구금 조사 때문이었다. 

중국의 한 법률가는 "국제사회의 시선조차 의식하지 않는 시진핑 정권의 오만이 도를 넘고 있다"고 말했다. 과거 권력 투쟁 과정에서 사람들이 소리 소문 없이 사라지는 일은 있었지만 해외에 알려진 스타, 국제기구 수장까지 무차별로 실종되는 건 시진핑 정권 전에는 없었던 일이라는 것이다.

두 사건은 권력기관에 의한 실종이 잇따르는 시진핑 시대 중국의 현실을 충격적으로 드러냈다. 판빙빙, 멍훙웨이는 대외적으로 노출된 인물이라 해외에서도 이슈가 됐을 뿐 유명 기업 총수, 인권변호사, 비판적인 출판·언론인 실종이 잇따르는 게 중국의 현실이다. 시진핑 시기 실종 피해 사례를 모아 '실종인민공화국(The People's Republic of the Disappeared)'이라는 책으로 펴낸 미국의 마이클 캐스터는 이 사건들을 '(권력에 의한) 강제 실종'으로 규정했다. 강제 실종은 몇 개월을 넘어 때로는 수년간 이어지고 죽음으로 끝을 맺기도 한다.

시진핑 정권에서 대표적 '인민 실종' 사례는 2015년 7월 9일 인권변호사 및 활동가 250여 명이 무더기로 연행, 실종됐던 '709' 사건이다. 왕취안장 변호사 등 일부 인사는 아직도 구금 혹은 실종 상태다. 왕 변호사의 아내 리원주는 올해 4월 어린 아들을 안고 베이징에서 남편이 있을지도 모를 톈진까지 도보 행진을 벌이기도 했다. 2015년 말에는 홍콩에서 중국 비판 서적을 펴내던 출판업자 5명이 태국에서 집단 실종됐다. 이 중 스웨덴 국적의 구이민하이는 2016년 1월 돌연 중국 국영 CCTV에 나와 '과오'를 뉘우쳤다. 신경 질환을 앓고 있는 그는 지난 1월 풀려나는 듯했으나, 중국 당국은 그를 다시 구금했다.

재벌들의 실종도 잇따랐다. 재산 60억달러로 중국 32위의 갑부인 투자 회사 밍톈(明天)그룹 샤오젠화 회장은 2017년 1월 숙소인 홍콩 포시즌 호텔에서 실종됐다. 시진핑 주석 누나 부부의 재산 증식에 관여한 것으로 알려진 그는 중국 정부요원으로 보이는 건장한 남성들에게 둘러싸여 사라졌다. 중국 안방보험의 우샤오후이 회장, 클럽메드 인수로 유명해진 푸싱그룹 궈광창 회장 등도 당국 조사를 받고 있다는 사실이 공개될 때까지 실종 상태를 겪었다. 지방정부 비리를 폭로했던 기자 천제런은 실종됐다가 CCTV에 나와 자신의 '비리'를 고백했다.

실종된 이들이 끌려간 곳은 경찰서 유치장이나, 구치소·교도소가 아닌 은밀한 장소였다. '강제 실종'을 경험한 한 인권운동가는 "검은 커튼이 드리운 방에서 가족·변호사 등 외부와 연락이 완전 두절된 채 용변 보는 것조차 담당자가 지켜보는 등 24시간 감시당했다"고 말했다. 독백조차 금지됐고, "나가고 싶으면 TV에 나가 자백하라"고 강요받았다.

시진핑 정권 이전에도 실종 사건은 있었다. 한국 대사를 지낸 리빈 같은 인사들이 수개월씩 실종됐고, 2004년 이후 행방이 묘연한 다롄 TV의 유명 아나운서 장웨이제는 보시라이 전 충칭 서기의 내연녀였다는 설과 함께 '사체가 해부돼 인체의 신비 전시회 표본으로 변했다'는 괴담까지 돌았다.

강제 실종의 본질은 '찍히면 사라진다'는 공포 통치다. 그 주범은 중국 공산당과 권력기관들이다. 중국의 한 언론인은 "실종 사태에 부역하거나 침묵하는 중국 매체들, 남의 일에는 무관심한 중국인의 문화가 공범인 셈"이라고 말했다. 경제·정치적 파워가 미약할 때 해외의 인권 비판에 눈치라도 봤던 중국은 G2로 올라선 지금은 국제사회 시선에도 별로 신경 쓰지 않는 분위기다.

중국 관영 영자 글로벌타임스는 9일 자 사설에서 "멍훙웨이 총재에 대해 '실종' 운운하는 해외 매체들은 만인이 법 앞에 평등한 중국의 의법치국(依法治國) 시스템에 대한 몰이해를 보여준다"고 말했다. 2011년 스트로스 칸 당시 IMF 총재가 성범죄 혐의로 조사를 받은 것과 멍훙웨이 총재가 죄를 지어 조사받는 게 다른 게 뭐냐는 것이다. 하지만 칸 총재는 갑자기 사라져 구금 상태에서 조사를 받은 게 아니었다. 비인도적 '강제 실종'에 대한 해외 비판에 귀를 닫은 어처구니없는 강변인 셈이다.

https://www.msn.com/ko-kr/news/world/%EB%88%84%EA%B5%AC%EB%93%A0-%EC%B0%8D%ED%9E%88%EB%A9%B4-%EC%82%AC%EB%9D%BC%EC%A7%84%EB%8B%A4-%EC%8B%A4%EC%A2%85%EC%9D%B8%EB%AF%BC%EA%B3%B5%ED%99%94%EA%B5%AD/ar-BBOa8Da

덧글 1 개
1心
18.10.10 21:33:23
중국은 북한정권과 별 다를바 없는 곳이네요, 저런 일을 버젓이 드러내 놓고 하는것을 보면...

시진핑은 (시)기를 (진)짜 모르는 (핑)돌은 인간인가 봅니다. 납치를 아예 드러내 놓고 하다니, 인터넷으로 하는 일들이 빨리 전해지는 시대에 살면서...

hb-1308a.jpg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공지 ♣ 작은 예수회 후원 켐페인 - 매 달 20헤알 후원하기 ♣ 2016-11-04 3,443
공지 ♣ 밀알 후원 켐페인 - 매 달 20헤알 후원하기 ♣ 2015-06-27 15,031
공지 ※ 한·브네트가 하려는 일은? 2014-05-22 11,427
3159 회 한 접시 드실라우? (1) 03:20 14
3158 날로 발전하는 의학 : 하반신마비 환자들에게 희소식 03:18 7
3157 문신은 이럴 때 하는고얌~ 03:16 8
3156 철자법 공부 합시다 2019-01-17 42
3155 각 음악 장르에 어울리는 의자들 모음 2019-01-15 107
3154 마법같은 치아교정 2019-01-15 36
3153 핀란드 고등학교 매점에서 한식을 알리는 핀란드 아줌마 ! 2019-01-13 63
3152 서울대에서 개발했다는 인공피부 2019-01-13 58
3151 비에 젖어서 다 비침 ㄷㄷㄷㄷ 2019-01-12 171
3150 요즘 유툽에서 난리난 얼짱 중국녀 (못하는거 없음)! 2019-01-12 99
3149 국내 최초 쌀 빨대 만든 김광필 대표 2019-01-11 229
3148 물고기 잡아 먹는 조개 2019-01-11 80
3147 골든글로브 여우주연상 수상 산드라오(엄마 아빠 사랑해요) 2019-01-10 186
3146 금품 뺏으려던 강도 두들겨 팬 여성, 알고보니 UFC 파이터 2019-01-09 245
3145 입이 떡 벌어지는 삼성 LG 2019 신상 TV. 진짜 대박 2019-01-09 191
3144 방송 섭외 요청에 출연료부터 물어보는 사람 2019-01-09 176
3143 [황당세상] 이 머리 해주세요 부탁에… 재생버튼까지 새겨준 미용사 (1) 2019-01-08 140
3142 침대보 깔끔하게 펼치기 라는데... (1) 2019-01-08 125
3141 주차요금 안내도 되는 외제차 2019-01-08 95
3140 평생 볼까말까한 외국의 희기한 사진들... 2019-01-08 171
3139 파출소에서 만난 무당파와 소림사 2019-01-06 143
3138 빈속에 먹으면 좋은 음식과 나쁜 음식 2019-01-06 65
3137 혼밥 식당 풍경 2019-01-06 165
3136 990만원 짜리 LG TV 2019-01-06 77
3135 삼성 최악의 실패작?! (1) 2019-01-06 124
3134 벗기니까...와우~~ 2019-01-05 93
3133 中 창어4호, 인류 최초 ‘달의 뒷면’ 착륙 성공 2019-01-04 55
3132 중국 화웨이, 아이폰으로 새해 인사 올렸다가 망신 2019-01-04 82
3131 그림자에 그린 그림 (1) 2019-01-04 220
3130 이탈리아 주재 북한 대사 대리 망명 타진…한국행 여부 미확인 2019-01-04 99
3129 비닐 봉투 한 개가 175만 개의 미세 플라스틱 된다 2019-01-03 108
3128 결혼식 축가 레전드 2019-01-02 76
3127 Bolsonaro 브라질 대통령 취임 2019-01-02 211
3126 선진국 막차 탄 한국 2019-01-01 110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 ⓒ koreabrazil.net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