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엄마김치한브네트배너.gif 바다횟집(225-60)b.gif
한·브 광장
오늘도 좋은 날
한·브 Info
배움의 즐거움
꿈과 희망 곳간
스마트 업소록
조각 모음

한·브 광장

  1. + 자유게시판(KB Square)

    이런저런..(Forum)
  2. + 브라질 뉴스(Notícias)

    브라질 News
  3. + 질문 있어요!

    대답해주세요!
  4. + 주의! 또 주의!!

    주의하세요(Atenção)
  5. + 사람을 찾습니다!!

    사람을 찾습니다!!
  6. + Brasil(Português)

    브라질(포어게시판)

최근게시글

최근댓글

자유게시판(KB Square)

02-자유게시판.jpg
이런저런..(Forum)
이전 목록 다음

소시지 먼저냐 양파 먼저냐?…호주 '국민핫도그' 조리법 '시끌'

작성자 : 1心
2018.11.15 19:04 (189.***.135.***) (조회 130)


"양파, 소시지 위면 바닥에 떨어져 위험 초래" vs "반대가 더 위험"
'아세안 정상회의' 총리에게도 질의…"양파 위치 상관없이 먹을 것"



호주 시민들이 핫도그에서 빵에 소시지를 먼저 얹을 것인지, 잘게 썬 양파 볶음을 먼저 얹을 것인지를

두고 논쟁을 벌이고 있다고 CNN방송이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논란의 발단은 호주 최대 공구전문점 체인 '버닝즈'(Bunnings Warehouse)가 최근 자사의

전국 294개 매장에서 판매되는 핫도그의 조리법을 바꿀 것을 권고하면서다.

버닝즈 매장에는 시민단체나 자선단체들이 기금을 마련하기 위해 핫도그를 만들어 팔 수 있는

'소시지 시즐'(Sausage Sizzle)이라는 좌판이 있는데 최근 버닝즈 측은 핫도그를 판매하는

이들에게 조리 방식을 바꾸라는 지침을 내렸다.

호주인들의 사랑을 받는 버닝즈 '소시지 시즐'의 기존 핫도그는 빵 위에 숯불에 구운 소시지를

얹고 그 위에 잘게 썬 양파 볶음을 얹지만 버닝즈는 빵 위에 양파 볶음을 먼저 얹으라고 최근 권고했다.

버닝즈 측은 이런 지침을 내린 이유로 매장 내에서의 안전 문제를 들었다.

소시지 위에 잘게 썬 양파 볶음을 얹으면 고객들이 핫도그를 먹는 과정에서 양파를 바닥에

떨어뜨리는 경우가 많아 자칫 이를 밟고 미끄러지는 안전사고를 유발할 수 있다는 것이다.

호주에서는 매주 수천개 지역 단체들이 버닝즈 매장의 '소시지 시즐' 좌판에서 핫도그를 만들어 팔게 해달라고 지원하고 있다.

버닝즈의 이런 지침에 호주 시민들은 SNS상에서 불만을 표시하고 나섰다.

크리스토퍼 비숍이라는 한 남성은 트위터 계정에서 "소시지 아래에 양파를 넣으면 얇은 빵이

눅눅해지고 전체가 망가진다. 그렇게 되면 양파 때문에 미끄러질 위험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게 된다"고 비판했다.

호주 내에서 논란이 커지면서 급기야 싱가포르에서 열린 아세안(ASEAN·동남아국가연합)

정상회의에 참석한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의 지난 13일 기자회견장에서도 이에 관한 질의가 나왔다.

모리슨 총리는 "양파가 위에 있든 아래에 있든 나는 빵 위 소시지를 얹은 것은 그게 축구

경기에서든, 버닝즈에서든 어디든 간에 자선 행위에 동참할 수 있다면 언제나 사 먹을 것"이라고 답했다.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8/11/15/0200000000AKR20181115079100009.HTML

덧글 0 개

hb-1308a.jpg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공지 ♣ 작은 예수회 후원 켐페인 - 매 달 20헤알 후원하기 ♣ 2016-11-04 3,365
공지 ♣ 밀알 후원 켐페인 - 매 달 20헤알 후원하기 ♣ 2015-06-27 14,928
공지 ※ 한·브네트가 하려는 일은? 2014-05-22 11,323
3082 생존력 만렙 17세 소녀 (1) 09:28 22
3081 실무에 많이 쓰이는 엑셀 함수 모음 09:20 11
3080 8만년동안 생존한 나무 09:15 78
3079 1883년 최초로 뉴욕을 방문했던 조선인들 이야기. 2018-12-14 124
3078 "블랙핑크 광고 너무 야해"…인니 방송위 '방송금지' 2018-12-14 120
3077 고고학계 멘붕중 2018-12-14 36
3076 차량순번제, 2019년 1월 11일까지 일시중단 2018-12-13 34
3075 빌게이츠 세 자녀 유산은 각 천만 달러로 정함 2018-12-13 79
3074 홍콩에 있다는 놀이기구 2018-12-13 76
3073 고기의 대혁명! 미래의 인공육 2018-12-13 73
3072 특별한 우편함 다 모여! 2018-12-12 27
3071 이런게 있었어? 2018-12-12 37
3070 하버드의 OREO(오레오) 팁을 아십니까? 2018-12-12 72
3069 AI 스피커 대결 : 구글홈vs카카오미니vs클로바 (1) 2018-12-11 73
3068 어마어마한 베스킨 라빈스의 상속을 거부했던 외아들 존 로빈스 (1) 2018-12-08 49
3067 한국 대게집 사장님의 정성 2018-12-08 45
3066 동료 결혼식 참석했던 인천 소방관들, 식장 인근 화재 진압 (1) 2018-12-08 51
3065 깨진 치아 복원 2018-12-04 124
3064 남 북 해외 공동사진전 <평양이온다> 2018-12-03 38
3063 한눈에 보는 띠별 궁합 2018-12-03 57
3062 인스타 사진 다 믿으면 안되염 ㅎ 2018-12-03 54
3061 알아두면 좋을 재밌는 심리효과들 2018-12-01 142
3060 “내가 지켜줄게”…세탁기 속 절친 곰인형 지키는 반려견 2018-12-01 140
3059 치매 父 버린 비정한 딸, 하지만 아빠는 딸 이름만 기억했다 (1) 2018-12-01 187
3058 마크롱 `약탈 문화재 반환` 속도내자 찔리는 유럽 `당황` (1) 2018-11-29 137
3057 가을 한정 피카츄 2018-11-29 184
3056 장의사 레전드..궁하면 통한다는... (2) 2018-11-29 129
3055 시간별로 보는 달걀 삶기 (1) 2018-11-29 110
3054 브라질 북부, 2억개의 흰개미 언덕 발견 2018-11-29 127
3053 행글라이더 타면서 벨트착용이 제데로 안되어 아찔했던 순간 동영상 (2) 2018-11-28 170
3052 정자 수 적은 男의 공통점, 임신 때 아버지가.. (1) 2018-11-27 180
3051 끝날 때까지 끝난게 아니다 ( 1) 2018-11-27 55
3050 여보, 애들 자요, 우리 간만에..... (1) 2018-11-27 228
3049 85세인 내가 사는 이유 (1) 2018-11-26 161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 ⓒ koreabrazil.net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