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엄마김치한브네트배너.gif 바다횟집(225-60)b.gif
한·브 광장
오늘도 좋은 날
한·브 Info
배움의 즐거움
꿈과 희망 곳간
스마트 업소록
조각 모음

한·브 광장

  1. + 자유게시판(KB Square)

    이런저런..(Forum)
  2. + 브라질 뉴스(Notícias)

    브라질 News
  3. + 질문 있어요!

    대답해주세요!
  4. + 주의! 또 주의!!

    주의하세요(Atenção)
  5. + 사람을 찾습니다!!

    사람을 찾습니다!!
  6. + Brasil(Português)

    브라질(포어게시판)

최근게시글

최근댓글

자유게시판(KB Square)

02-자유게시판.jpg
이런저런..(Forum)
이전 목록 다음

소시지 먼저냐 양파 먼저냐?…호주 '국민핫도그' 조리법 '시끌'

작성자 : 1心
2018.11.15 19:04 (189.***.135.***) (조회 169)


"양파, 소시지 위면 바닥에 떨어져 위험 초래" vs "반대가 더 위험"
'아세안 정상회의' 총리에게도 질의…"양파 위치 상관없이 먹을 것"



호주 시민들이 핫도그에서 빵에 소시지를 먼저 얹을 것인지, 잘게 썬 양파 볶음을 먼저 얹을 것인지를

두고 논쟁을 벌이고 있다고 CNN방송이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논란의 발단은 호주 최대 공구전문점 체인 '버닝즈'(Bunnings Warehouse)가 최근 자사의

전국 294개 매장에서 판매되는 핫도그의 조리법을 바꿀 것을 권고하면서다.

버닝즈 매장에는 시민단체나 자선단체들이 기금을 마련하기 위해 핫도그를 만들어 팔 수 있는

'소시지 시즐'(Sausage Sizzle)이라는 좌판이 있는데 최근 버닝즈 측은 핫도그를 판매하는

이들에게 조리 방식을 바꾸라는 지침을 내렸다.

호주인들의 사랑을 받는 버닝즈 '소시지 시즐'의 기존 핫도그는 빵 위에 숯불에 구운 소시지를

얹고 그 위에 잘게 썬 양파 볶음을 얹지만 버닝즈는 빵 위에 양파 볶음을 먼저 얹으라고 최근 권고했다.

버닝즈 측은 이런 지침을 내린 이유로 매장 내에서의 안전 문제를 들었다.

소시지 위에 잘게 썬 양파 볶음을 얹으면 고객들이 핫도그를 먹는 과정에서 양파를 바닥에

떨어뜨리는 경우가 많아 자칫 이를 밟고 미끄러지는 안전사고를 유발할 수 있다는 것이다.

호주에서는 매주 수천개 지역 단체들이 버닝즈 매장의 '소시지 시즐' 좌판에서 핫도그를 만들어 팔게 해달라고 지원하고 있다.

버닝즈의 이런 지침에 호주 시민들은 SNS상에서 불만을 표시하고 나섰다.

크리스토퍼 비숍이라는 한 남성은 트위터 계정에서 "소시지 아래에 양파를 넣으면 얇은 빵이

눅눅해지고 전체가 망가진다. 그렇게 되면 양파 때문에 미끄러질 위험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게 된다"고 비판했다.

호주 내에서 논란이 커지면서 급기야 싱가포르에서 열린 아세안(ASEAN·동남아국가연합)

정상회의에 참석한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의 지난 13일 기자회견장에서도 이에 관한 질의가 나왔다.

모리슨 총리는 "양파가 위에 있든 아래에 있든 나는 빵 위 소시지를 얹은 것은 그게 축구

경기에서든, 버닝즈에서든 어디든 간에 자선 행위에 동참할 수 있다면 언제나 사 먹을 것"이라고 답했다.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8/11/15/0200000000AKR20181115079100009.HTML

덧글 0 개

hb-1308a.jpg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공지 ♣ 작은 예수회 후원 켐페인 - 매 달 20헤알 후원하기 ♣ 2016-11-04 3,860
공지 ♣ 밀알 후원 켐페인 - 매 달 20헤알 후원하기 ♣ 2015-06-27 15,944
공지 ※ 한·브네트가 하려는 일은? 2014-05-22 11,593
3335 USB인 줄… 전자담배 [쥴] 출시에 학부모 비상 2019-05-24 13
3334 중국의 해외파들이 말하는 화웨이 현실 2019-05-24 123
3333 `시신을 퇴비로`..美워싱턴주서 내년 5월 관련법 첫 시행 2019-05-24 19
3332 로고스호프 선교선, 20년 만에 브라질에 들어온다...오는 8월 23일 Santos항에 입항 2019-05-23 37
3331 냥이 쑈 (America's Got Talent) 2019-05-23 92
3330 유관순 열사 미공개 사진 (1) 2019-05-22 143
3329 깔끔왕 서장훈 재능 기부 2019-05-22 170
3328 건보료 한 푼 내지 않고 혜택만 누린 해외거주자 3년간 23만명 2019-05-22 45
3327 중국인이 쓴 뜻밖의 한국 27가지 2019-05-22 55
3326 42층 유리바닥 수영장 실제 모습. 2019-05-22 49
3325 이상한 소음'에 잠못이룬 부부…벽속 8만 벌떼 발견 2019-05-21 49
3324 우리나라 육지에서 재배되는 바나나 2019-05-21 162
3323 인성이 빛 그 자체인 부부 2019-05-21 68
3322 "증조부는 가짜 독립운동가" 비석 뽑은 후손의 양심 (1) 2019-05-20 246
3321 환전 레전드 2019-05-20 178
3320 불타올라야 완성되는 그림 2019-05-20 52
3319 § 정관개정위원 권명호가 제안하는 토론용 초안 (V-2) 2019-05-17 55
3318 § 브라질 한인회 정관 (1) 2019-05-17 63
3317 § 한인회의 경영을 통해서 나타난 정관의 구조와 내용의 모순점들 2019-05-17 65
3316 § 현 정관의 한글판과 포어판의 다른 점들 2019-05-17 71
3315 § 정관개정의 이유와 배경 / 방법 2019-05-17 124
3314 국산전기차 디피코 근황. 2019-05-17 150
3313 아들이 죽은후 찾아온 남자 2019-05-16 85
3312 수박 한 입 크기로 자르기 2019-05-16 95
3311 노르웨이의 신박한 오르막 (1) 2019-05-15 164
3310 자궁 안에서 서로 주먹질하던 희귀 ‘단일양막쌍둥이’ 극적 출산 2019-05-14 170
3309 태어나서 처음으로 색깔을 보게 된 사람들 (1) 2019-05-14 213
3308 2억명이 넘게 본 현대자동차 인도광고 (1) 2019-05-14 298
3307 한국 국민성 레전드 사건 (1) 2019-05-10 172
3306 BTS (방탄소년단) - FAKE LOVE - Violin cover by Karolina Protsenko 2019-05-08 169
3305 한국에서 유일하게 남자들 군대가 면제되는 지역 2019-05-08 317
3304 베트남에서 비가 내리면 순식간에 벌어지는 일.. 2019-05-08 136
3303 중국의 극한 알바 2019-05-07 121
3302 착시 메이크업 (1) 2019-05-07 174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 ⓒ koreabrazil.net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