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807033533_1381.jpg
한·브 광장
오늘도 좋은 날
한·브 Info
배움의 즐거움
꿈과 희망 곳간
스마트 업소록
조각 모음

오늘도 좋은 날

  1. + 차 한잔의 여유

    Bom dia!
  2. + ㅎㅎ 깔깔

    ㅋㅋㅋㅋ
  3. + 추카 추카!

    congratulations..
  4. + 삶의 한가운데서

    빵같은 커피같은 이야기
  5. + 즐거운 다락방

    도란도란
  6. + 솔개의 뮤직뱅크~♬

    솔개의 뮤직 큐! ♬
  7. + 세상의 모든 영화

    빠악쭈우의 Movie Talk

최근게시글

최근댓글

차 한잔의 여유

당신이와서정말.jpg
Bom dia!
이전 목록 다음

[감동 이야기] 조지 볼트 이야기(George Boldt)

작성자 : 1心
2019.05.24 10:41 (201.***.132.***) (조회 169)
George_Charles_Boldt,_Sr._(1851-1916)_portrait.jpg
조지 볼트 이야기(George Boldt) 


 
비바람이 몰아치던 어느 늦은 밤  
미국의 한 지방 호텔에 노부부가 들어왔습니다. 예약을 하지 않아 방을 잡기가 어려웠지요. 밖은 비가 너무 많이 쏟아졌고 시간은 이미 새벽 한 시가 넘어 있었습니다. 
 
사정이 딱해 보였던 노부부에게 직원은 말했습니다. 
"객실은 없습니다만, 폭우가 내리치는데 차마 나가시라고 
할 수가 없네요. 괜찮으시다면 누추하지만 제 방에서 주무시겠어요?"  
 
그러면서 직원은 기꺼이 자신의 방을 그 노부부에게 제공했습니다.  
 
직원의 방에서 하룻밤을 묵고 아침을 맞이한 노인이 말했습니다. 
"어젠 너무 피곤했는데 덕분에 잘 묵고 갑니다. 당신이야  말로 제일 좋은 호텔의 사장이 되어야 할 분이네요. 언젠가 제가 집으로 초대하면 꼭 응해주세요."  
라고 말하고 떠났습니다 
 
2년 후 그 호텔 직원에게 편지 한 통과 함께 뉴욕행 비행기표가 배달되었습니다. 2년 전 자신의 방에 묵게 했던 노부부가 보내온 초청장이었습니다.  
 
그는 뉴욕으로 갔습니다. 노인은 그를 반기더니 뉴욕 중심가에 우뚝 서 있는 한 호텔을 가리키며 말했습니다. "저 호텔이 맘에 드나요?" 
 
"정말 아름답네요. 그런데 저런 고급 호텔은 너무 비쌀 것 같군요. 조금 더 저렴한 곳으로 알아보는 것이 좋겠어요." 
 
그러자 노인이 말했습니다. 
"걱정마세요. 저 호텔은 당신이 경영하도록 내가 지은 겁니다." 
 
그 노인은 백만장자인 월도프 애스터(William Waldorf Astor)였고, 조지 볼트의 배려에 감동해 맨하튼 5번가에 있던 선친 소유의 맨션을 허물고 호텔을 세운 것입니다. 

800px-Waldorf-Astoria_1904-1908.jpg



변두리 작은 호텔의 평범한 직원이었던 조지 볼트는 그렇게 노부부에게 했던 마음 따뜻한 친절과 배려를 통해 미국의 최고급 호텔 '월도프 아스토리아'의 사장이 되었습니다. 
 
이야기는 여기서 끝이 아닙니다. 
 
조지 볼트는 노부부의 딸과 결혼했고 배려를 바탕으로 
호텔을 성공적으로 경영했습니다.  
 PIC5.jpg


이 한편의 드라마 같은 이야기는 실화로 1893년 미국에서 있었던 일입니다. 
 
이처럼 타인을 배려하는 따뜻한 조지 볼트의 성공기는 단지 배려는  
내가 손해보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웨슬리는 '행동의 규칙' 이라는 글에서 
 
할 수 있는 모든 선을 행하라. 
할 수 있는 모든 방법으로 
할 수 있는 모든 장소에서 
할 수 있는 모든 시간에 
할 수 있는 모든 사람에게 
할 수 있는 한 다하라 고  말했습니다. 
 
~ 옮긴글 ~ 
덧글 0 개


koreabrazil-bom.gif


koreabrazil-11.jpg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공지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여성 2014-10-16 3,502
공지 차 한잔의 여유~는? 2014-05-23 9,861
849 [기타] 뒷다리 잃은 거북이 보철물 얻어 걷는 모습 ㅎ 2019-06-22 65
848 [좋은 글] 아이 혼낸 뒤 30분 안에 꼭 해야 하는 일 ~ 2019-06-13 231
847 [좋은 글] 오늘 사랑은 제가 쏩니다... 2019-06-11 103
846 [감동 이야기] 관속에 누웠을 때... 2019-06-07 125
845 [감동 이야기] 한 노숙자인 소년이... 2019-06-05 133
844 [좋은 글] 삶이란, 5개의 공을 굴리는 것 2019-05-27 144
843 [좋은 글] 전도몽상... 2019-05-25 169
842 [감동 이야기] 조지 볼트 이야기(George Boldt) 2019-05-24 170
841 [기타] 위그든씨의 사탕가게 2019-05-15 110
840 [기타] 아름다운 구조 장면 2019-05-14 200
839 [감동 이야기] 어머니의 발 2019-05-08 254
838 [감동 이야기] 시각 장애인을 위한 햄버거 2019-04-30 183
837 [기타] 가까이 오지 마…사망한 주인 지키는 충직한 반려견 2019-04-18 238
836 [기타] 50년전 시장서 잃어버려 미 입양간 딸 눈물 재회 2019-04-12 299
835 [감동 이야기] 돈에 미친 남자 2019-04-09 331
834 [기타] 엎질러진 키스 2019-03-18 266
833 [내가 만난 시] 바람에게/ 윤보영... 2019-02-27 209
832 [좋은 글] 언제나 당신 자신과 연애하듯이 살라 2019-02-27 144
831 [기타] 허블망원경으로 우주 끝을 촬영하면 보이는 것 2019-02-13 224
830 [좋은 글] 김수환 추기경님의 8가지 명언... 2019-02-13 213
829 [기타] 가족전화번호 외우고계십니까?... (2) 2019-02-13 311
828 [기타] 사진에서만 보는 국민학교 시절 2019-02-09 259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 ⓒ koreabrazil.net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